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양극재 광양공장 2단계 공사 채권단, 포스코케미칼에 진상조사 촉구

피해자들의 정당집회 무산 시도 의혹

박진종 | 기사입력 2020/09/23 [14:44]

양극재 광양공장 2단계 공사 채권단, 포스코케미칼에 진상조사 촉구

피해자들의 정당집회 무산 시도 의혹

박진종 | 입력 : 2020/09/23 [14:44]

 

포스코케미칼 배터리 양극재 광양공장 2단계 공사 원청업체 A사의 하도급사인 범우플랜트의 부도로 피해를 본 납품업체 채권단이 21일 발주사인 포스코케미칼에 진상조사를 촉구했다.  

 

채권단은 납품대금을 받기 위해 해당 공사의 준공식이 있던 지난 5월 14일 집회신고를 완료하고, 평화적 집단행동을 준비했으나 갑자기 집회를 철회했다.

 

철회 배경에 대해 채권단은 원청업체 A사의 임원이 채권단에게 “준공식 후 협의를 진행하겠다”는 제안에 따라 집회가 철회됐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지금까지 어떠한 협의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포스코케미칼도 계약 당사자가 아니라며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

 

이에 채권단은 평화적 집단행동을 기망행위로 무마시킨 것은 위법행위라며 강력 반발하고 있다.  

 

채권단은 촉구서를 통해 5월 14일 채권단의 집회 무산에 관한 사항, 거짓합의서에 관한 사항, 포스코케미칼의 직원과 A사의 공모여부에 관한 사항 등 구체적 내용을 언급하며 진상조사를 강력 촉구하고 있다. 

  

또한 채권단은“발주사인 포스코케미칼 책임, 영세업체 보호에 대한 정부나 지방자치단체의 책임도 있다”며, “하도급업체 부도 발생 시 영세업체 보호를 위한 하도급법 등의 개정이 필요하다”고 요구하기도 했다.

 

한편, 피해자들의 집회가 무산된 5월 14일 준공식에는 민경식 포스코케미칼 대표이사와 김영록 전남도지사, 여수시, 광양시 등 관계기관의 대표들이 대거 참석했다. 

 

이에 채권단은 "정치인들이 참석하는 준공식을 성공적으로 치르기 위해 피해자들의 집회를 무산시켰다"는 주장을 제기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