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소상공인·저소득층 전기·가스요금 납기 3개월 연장

산업부, '코로나 대응 기업 지원 추가 대책' 발표

염보라 | 기사입력 2020/09/15 [16:49]

소상공인·저소득층 전기·가스요금 납기 3개월 연장

산업부, '코로나 대응 기업 지원 추가 대책' 발표

염보라 | 입력 : 2020/09/15 [16:49]

▲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5일 열린 '제2차 실물경제 점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산업부 제공


[공감신문] 염보라 기자=정부가 소상공인·저소득층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전기·가스요금 납기를 3개월 연장키로 결정했다. 중소·중견기업의 수출 회복 및 섬유·뿌리 등 규모가 작고 재무능력이 취약한 업종에 대한 지원 방안도 마련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5일 제2차 실물경제 점검 회의를 개최하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코로나 대응 기업 지원 추가 대책'을 발표했다.

 

이번 추가 대책은 ▲부담 완화 및 고용·금융지원 등 위기극복 ▲공공수요 창출 ▲수출 돌파구 마련 ▲업종별 맞춤형 지원에 방점을 찍었다.

 

먼저, 기업 부담 완화를 위해 전기·가스요금 납부유예 및 산단 등 임대료 감면을 추진한다.

 

세부적으로는 10~12월분 소상공인·저소득층 전기가스 요금 납기를 3개월 연장한다. 9~12월분 가스요금 납기 역시 3개월 미뤘다. 연장 기간 내에 미납에 따른 연체료는 부과하지 않는다. 연장 신청은 각각 한전 콜센터(국번 없이 123)와 관할 도시가스사 콜센터 및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임대료 감면의 경우 9~12월분에 대해 시행한다. 800개 국가산단 입주기업에는 50%를, 1000개 공공기관 입주기업에는 최대 100% 감면 혜택을 준다.

 

고용지원은 중견·중소기업 등을 대상으로 한다. 오는 16일부터 25일까지 비대면 일자리 박람회를 추진하며, 이달 섬유·에듀테크를 시작으로 10월 반도체, 11월 디자인·디스플레이·로봇, 12월 건설기계 등 업종별 릴레이 비대면 채용설명회를 추진할 계획이다.

 

금융지원은 '협력업체 지원 프로그램' 지원 대상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만들었다. 이주 중 지원 가능 협력업체를 발굴한 뒤 금융위원회와 협의를 거칠 예정이다.

 

공공수요 창출과 관련해서는 4조3000억원 규모의 공공기관 투자 및 물품·자산 구매를 신속 집행할 방침이다. 하반기 공공기관 채용도 정상 추진한다. 공채·인턴턴을 포함한 채용 규모는 한전 1169명, 한전 KPS 719명, 한국수력원자력 662명 등이다.

 

기업들의 수출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한 지원도 강화한다. 대표적으로는 중견기업 수출신용 보증한도를 50억원에서 100억원으로 2배 상향키로 했다. 오는 12월에는 온라인 보증을 출시할 예정으로, 이 경우 가입기간을 5일에서 1일로 단축하고, 제출 서류도 3종에서 0종으로 간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섬유를 시작으로 전자·기계·조선 등 10대 업종별 온라인 상설 전시관을 연내 순차적으로 열어 기업의 수출 활동을 온라인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업종별 맞춤형 지원책도 제시했다. 최근 일감이 줄어 자금난을 겪는 뿌리산업에는 입찰·계약·지급 등 이행보증 한도액을 2억원에서 6억원으로 3배 상향키로 했다. 품질 바우처, 수출지원, 뿌리산업 명장교육센터 구축도 추진한다.

 

전시산업을 위해서는 온라인 전시회 전환 비용 지원 및 위약금 환불 중재를 실시한다. 오프라인 전시 재개 시 비용지원 항목 확대도 검토 중이다.

 

섬유산업은 대규모 판촉전을 통해, 기계산업은 3000억원 규모 특별금융 지원을 통해 지원에 나선다.

 

성윤모 장관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예기치 못한 코로나 사태가 계속되면서 경기 반등이 지연되고 국민과 기업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면서 "특히, 소상공인·중소기업과 섬유‧뿌리 등 규모가 작고 재무능력이 취약한 업종에 대한 각별한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간 산업부는 코로나 위기 속 산업 기반을 유지하기 위해 수출·내수 등 다각도의 지원책을 마련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적극 경청해 왔다"며 "최근의 경제상황에 따라 더욱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련 업종을 중심으로 기업 지원 추가대책을 마련해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