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통합당, ‘국민의힘’으로 당명 변경...약자와 동행, 국민통합 등 강조

통합당 출범 6개월만...김종인 “국민과 호흡하는 정당으로 거듭날 것”

박진종 | 기사입력 2020/09/03 [10:19]

통합당, ‘국민의힘’으로 당명 변경...약자와 동행, 국민통합 등 강조

통합당 출범 6개월만...김종인 “국민과 호흡하는 정당으로 거듭날 것”

박진종 | 입력 : 2020/09/03 [10:19]

▲ 미래통합당이 당명을 '국민의힘'으로 변경했다.  © 연합뉴스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미래통합당의 당명이 ‘국민의힘’으로 변경됐다. 통합당을 출범한 지 6개월여 만에 당명을 변경하게 됐다. 이번 당명 변경을 통해 쇄신과 변화를 꾀한다는 전략이다.

 

통합당은 지난달 31일 비상대책위원회의와 온라인 의원총회를 통해 당명을 국민의힘으로 변경하기로 했다. 2일에는 전국위원회를 열고 당명 변경을 포함한 당헌 개정안과 정강정책 개정안을 일괄 의결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당명 변경신청도 마쳤다.

 

새로 출범한 국민의힘은 기본소득과 경제민주화를 당의 기본정책으로 내걸었다. 이를 통해 약자와 함께하고, 국민 통합에 앞장서는 정당으로 나아간다는 방침이다.

 

국민의힘은 당명의 의미가 ‘국민으로부터 나오는 힘, 국민을 위해 행사하는 힘, 국민을 하나로 모으는 힘’이라고 설명했다.

 

당명 변경 실무를 주도해온 김수민 홍보본부장은 국회 기자회견에서 "국민을 위하는 정당으로 거듭나라는 국민 대다수의 간절한 소망을 당명에 담아내기 위해 노력했다"고 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전국위 인사말을 통해 "정강정책과 당명 개정은 국민의 신뢰와 당의 집권 역량을 되찾는 데 큰 기둥으로 세워질 것이다“고 밝다.

 

그러면서 "우리 당은 시대 변화에 뒤쳐진 정당, 기득권 옹호 정당, 계파로 나뉘어 싸우는 정당 등 부정적 이미지가 강했다. 이제 시대변화를 선도하고 국민과 호흡하는 정당으로 거듭나 약자와 동행하며 국민 통합에 앞장서는 정당으로 체질을 바꿔나갈 것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민의힘 정강·정책은 '모두의 내일을 위한 약속'(정강)과 10대 약속인 기본정책으로 구성됐다.

 

기본정책에는 국민이 기본소득을 통해 안정적인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한다는 내용과 경제 민주화 구현, 국민 주거 안정 등이 포함됐고 새로운 노동형태의 대유행에 대비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내용 등이 담겼다.

 

'국회의원 4선 연임 제한 추진' 조항과 기초의회·광역의회 통폐합 방안은 제외됐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