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태풍 바비, 제주 근접…강바람에 피해 속출

제주 잇는 하늘길, 모두 끊겼다

전지선 | 기사입력 2020/08/26 [14:10]

태풍 바비, 제주 근접…강바람에 피해 속출

제주 잇는 하늘길, 모두 끊겼다

전지선 | 입력 : 2020/08/26 [14:10]

 

▲ 북상하는 제8호 태풍 '바비'의 직접 영향권에 접어든 26일 오전 제주시 내 거리에서 강한 비바람에 사람들이 힘겹게 걸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태풍 바비로 인해 이날 26일부터 27일까지 제주 산지를 중심으로 최고 500가 넘는 많은 비가 내리고 최대 순간 풍속 초속 60에 이르는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보됐다.

 

태풍 바비는 오전 9시 현재 중심기압 945hPa, 중심최대풍속 초속 45m의 매우 강한 중형태풍으로 성장해 서귀포 서남서쪽 210부근 해상에서 시속 19로 북진하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23시 태풍이 제주에 가장 근접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27일까지 제주에 최대 300, 산지 등 많은 곳에 500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고, 최대 순간풍속 초속 4060(145215)의 강한 바람이 불겠다고 예보했다.

 

한편, 바비로 인한 피해도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제주공항에서 도청 방면으로 가는 제주시 연동의 한 도로에서는 신호등이 떨어지고, 제주시 아라2동의 한 도로에는 가로등이 꺾여 도로를 덮쳤다.

 

이외에도 서귀포시 회수 로터리 인근 가로수가 꺾이고 제주시 노형동의 한 가게 유리창이 깨지는 등 피해가 속속히 발생했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정오 기준 40건의 피해 신고가 접수됐으며, 태풍이 근접하면서 계속해서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태풍 바비의 영향으로 항공편 역시 모두 끊긴 상태다.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에 따르면 이날 진에어를 제외한 모든 항공사 항공편이 전편 결항 조치됐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