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방역당국 "코로나19 백신, 개발되도 '안전한 백신'만 접종할 것"

권준욱 "급할수록 안전을 돌아봐야 한다"

전지선 | 기사입력 2020/07/30 [16:04]

방역당국 "코로나19 백신, 개발되도 '안전한 백신'만 접종할 것"

권준욱 "급할수록 안전을 돌아봐야 한다"

전지선 | 입력 : 2020/07/30 [16:04]

▲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연합뉴스


[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속도보다는 안전을 우선적으로 고려하며 개발이 되면 검증 절차를 거친 백산만 접종하겠다고 밝혔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30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백신 개발과 선구매 등 지금 백신 확보에 각국이 치열하게 경쟁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백신은 안전이 최우선인 만큼 관련 사항은 신중히 진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권 부본부장은 "우리도 백신 확보와 개발에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이는 100m 경주처럼 속도만 중요한 것은 아니다. 급할수록 안전을 돌아봐야 한다""방역당국과 국내 전문가들은 (과학적인) 근거와 국민의 신뢰를 바탕으로 충분히 검증된, 또 완벽하게 안전한 백신을 접종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권 부본부장은 최근 러시아와 미국의 백신 개발 상황을 언급하며 "백신의 임상 3상은 통상적으로는 2년 이상 걸리는데 일부 언론을 통해 어떤 곳은 6개월이나 1년 뒤, 또 특정 국가는 3상 이전 백신의 실용화가 언급되는 상황"이라고 우려한 뒤 "치료제는 중증 이상 환자의 치명률을 낮추고 증상을 완화하기 위한 근거와 목적성이 있지만 백신은 건강한 사람에게 (접종해) 집단면역을 형성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백신이 개발되면 아마 감염병예방법상 임시예방접종 등 제도적 절차를 통해 접종이 진행될 가능성이 높은데, 이 경우 효과성은 말할 것도 없고 안전성이 가장 큰 과제가 될 것"이라며 "개발된 백신을 다른 국가에서 접종하는 것을 관찰하는 것도 생각해 볼 수 있는 하나의 대안이 될 수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권 부본부장은 코로나19의 치료제와 백신이 없는 현재 상황에서는 '생활백신'이 코로나19의 폭발적인 증가를 낮출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등의 방역수칙 준수를 통해 사실상 생활백신이라는 개념으로 코로나19를 억제하면서 상황을 유지하고 있다""백신 개발과 관련해서 하루하루 일희일비하기보다는 거리두기 등 이미 굳건하게 갖춰진, 안전한 생활백신이 접종돼야 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