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여가부 "서울시, '박원순 성추행' 피해자 보호방안 마련해야"

"서울시, 성희롱·성폭력 고충처리 시스템 미흡"

전지선 | 기사입력 2020/07/30 [14:30]

여가부 "서울시, '박원순 성추행' 피해자 보호방안 마련해야"

"서울시, 성희롱·성폭력 고충처리 시스템 미흡"

전지선 | 입력 : 2020/07/30 [14:30]

▲ 황윤정 여가부 권익증진국장/연합뉴스


[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여성가족부는 서울시가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피해자에 대한 보호방안을 마련하지 않고있는 것을 지적했다.

 

여가부는 30일 범정부 성희롱·성폭력 근절 추진점검단이 2829일 서울시를 상대로 성희롱·성폭력 방지조치에 대한 현장 점검을 벌인 결과를 발표했다.

 

여가부는 서울시는 박 전 시장 성추행 의혹 피해자와 관련해 구체적인 보호 및 지원방안을 아직 마련하지 않은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서울시는 피해자의 익명성을 보장하거나 피해자 고충 상담과 2차 피해 방지를 위한 조력자 지정, 인사상 불이익 방지 조치 등에 대한 계획을 마련하지 않았다“(시는)피해자 보호·지원 계획을 속히 수립하라고 촉구했다.

 

여가부는 또 서울시의 성희롱·성폭력 고충처리 시스템은 피해자 보호·조사·징계 절차가 복잡하고 가해자 징계까지 장기간이 소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여가부는 성희롱 고충 상담 업무를 맡은 상담원의 경우 2018년과 지난해에는 약 70가 업무 관련 교육을 받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며 상담원들은 신속히 교육을 이수하게 하라고 권고했다.

 

한편, 여가부는 서울시 인사담당자, 고충상담 업무담당자, 노조추천 직원과 20·30대 직원 등을 대상으로 심층면접을 진행했으며 심층면접 대상의 구체적 직위나 이름 등은 공개하지 않았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