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코로나 확산에 카드 사용 줄었다… 비대면 결제만 12.7% '껑충'

한국은행 '코로나19 확산 이후 국내 지급결제 동향' 통계

염보라 | 기사입력 2020/07/14 [13:56]

코로나 확산에 카드 사용 줄었다… 비대면 결제만 12.7% '껑충'

한국은행 '코로나19 확산 이후 국내 지급결제 동향' 통계

염보라 | 입력 : 2020/07/14 [13:56]
/픽사베이

[공감신문] 염보라 기자=코로나19가 본격 확산된 2월 이후 4개월간 신용·체크카드 등 지급카드 이용실적이 2%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간편결제 등 비대면 결제는코로나 사태 이후 더 확성화 됐으나, 대면 결제 감소 폭이 이를 웃돈 영향이다. 

 

1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코로나19 확산 이후 국내 지급결제 동향' 통계에 따르면 2~5월중 지급카드 이용실적은 경제주체들의 외부 활동 축소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2.1% 감소했다.

 

한은은 "지급카드 통계편제(2003년 1월) 이후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은 2004년 1~10월(신용카드 사태, -9.2%), 2009년 1월(글로벌 금융위기, -0.9%), 2017년 10월(연휴일수 차이, -5.0%)에 이어 4번째"라고 부연했다.

 

세부적으로는 신용카드(-3.8%)와 체크카드(-0.1%) 모두 감소한 반면, 선불카드(+892.6%)만 긴급재난지원금 사용 등에 힘입어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다. 선불카드 제외 시 지급카드 이용실적 감소율은 -2.1%에서 -3.0%로 확대된다.

 

월별 이용실적을 보면 2월 2.8%에서 3월 -7.4%로 마이너스 전환한 뒤 4월(-4.4%)까지 감소세가 이어졌으며, 5월 코로나 확진자 수 증가세 둔화, 긴급재난지원금 사용 등에 힘입어 0.9% 증가로 전환했다.

 

대면/비대면 결제로 구분할 경우 비대면 결제는 전년 동기 대비 12.7% 증가한 반면, 대면 결제는 8.4% 감소했다. 대면 결제 중에서도 실물카드 제시 등은 감소(-10.2%)했으나 모바일기기 접촉 등은 늘어난(9.1%) 것으로 파악됐다.

 

비대면 결제 중에서도 간편결제 이용 비중은 점차 확대되고 있다. 지난해 1월 41.2%에서 12월 41.8%로, 올해 5월 42.7%로 조금씩 비중을 키워가고 있다.

 

간편결제 가운데 핀테크 기업이 참여하는 비중은 5월 현재 69.1%에 달한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시장점유율이 더 확대되고 있다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핀테크 기업의 참여 비중은 지난해 1월 63.3%, 12월 65.3% 수준이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