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호영 "박원순 성추행, 비서실 차원에서 무마돼왔다"

"서울시청 내부자들로부터 우리 당에 들어온 제보"

전지선 | 기사입력 2020/07/14 [10:12]

주호영 "박원순 성추행, 비서실 차원에서 무마돼왔다"

"서울시청 내부자들로부터 우리 당에 들어온 제보"

전지선 | 입력 : 2020/07/14 [10:12]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14일 "서울시장 비서실 차원에서 (박원순 시장의) 성추행 방조 또는 무마가 지속해서 이뤄졌다"고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서울시청 내부자들로부터 우리 당에 들어온 제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서울시장 개인의 위계에 의한 성추행이 이뤄짐과 동시에, 시장 비서실 내나 유관 부서에서 피해자(전직 비서)의 호소를 묵살하는 심각한 인권침해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제보가 사실이라면 지난 4년간 서울시장 비서실장 자리를 거쳐 간 분들, 젠더 특보, 이런 분들 역시 직무 감독을 소홀히 한 책임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며 "수사 과정에서 명백히 밝혀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경찰이 이번 사건의 수사상황을 청와대에 보고한 것과 관련해 "서울지방경찰청은 수사기밀 누설로 이미 수사 대상으로 전락했다. 빨리 박원순 관련 수사를 중단하고 사건을 조속히 검찰로 송치하라"고 요구했다.

 

그는 "검찰은 특임검사를 임명하거나 특별수사본부를 설치해 성추행 사건의 진상을 밝힐 뿐 아니라 비서실의 은폐 여부, 수사기밀 누설 등도 철저히 밝히고 책임 있는 사람을 엄벌해야 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