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해영, 여당 지도부 중 첫 사과 …“당 차원 성찰 필요”

"피해 고소인에 대한 비난, 2차 가해는 절대 있어선 안 된다"

전지선 | 기사입력 2020/07/13 [15:54]

김해영, 여당 지도부 중 첫 사과 …“당 차원 성찰 필요”

"피해 고소인에 대한 비난, 2차 가해는 절대 있어선 안 된다"

전지선 | 입력 : 2020/07/13 [15:54]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최고위원/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최고위원이 13일 故박원순 시장의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당의 일원으로 서울시민과 국민에게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김해영 최고위원의 이같은 발언은 박 시장의 죽음 이후 당 차원에서 나온 첫 사과발언이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수도 서울이 예상치 못하게 권한대행 체제에 돌입하게 됐다"며 사과를 전했다.

 

김 최고위원은 "박 시장의 죽음을 애도한다. 시민 운동가로서 헌신한 점을 누구도 부인하기 어렵다"면서도 "피해 고소인에 대한 비난, 2차 가해는 절대 있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울시정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게 민주당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며 "향후 당 소속 고위 공직자에게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당 차원의 성찰과 대책이 필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민주당 권리당원 게시판에는 김 최고위원의 사과 발언을 비판하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한 당원은 "당과 정체성을 하루 이틀 달리한 것이 아니고 사사건건 미래통합당과 궤를 같이하는 자를 최고위원이랍시고 당에 두는 자체가 이해 불가"라며 제명을 요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