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박원순 서울시장, 유언같은 말 남기고 '실종'

박 시장의 딸이 경찰에 직접 신고

박진종 | 기사입력 2020/07/09 [21:48]

박원순 서울시장, 유언같은 말 남기고 '실종'

박 시장의 딸이 경찰에 직접 신고

박진종 | 입력 : 2020/07/09 [21:48]
박원순 서울시장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9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 실종되면서 유언도 발견됐고, 극단적 선택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날 경찰은 신고가 들어와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 딸은 이날 오후 5시17분께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112에 신고했다.

 

경찰은 다수의 경력을 투입해 박 시장을 추적 중이다.

 

박 시장은 최근 전직 비서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시장의 실종이 이 사건과 관련이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박 시장실에서 근무했던 전직 비서는 과거 박 시장에게 성추행을 당한 사실이 있다며 최근 박 시장을 경찰에 고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박 시장의 휴대폰 현재 꺼져 있는 상태다. 박 시장의 휴대전화 신호는 성북구 길상사 인근에서 마지막으로 확인된 것으로 나타났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