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20일부터 장애인복지관 등 사회복지시설 운영 재개

김강립 "지자체별로 위험도 평가해 준비기간 거친 뒤 운영 시작"

전지선 | 기사입력 2020/07/09 [15:47]

20일부터 장애인복지관 등 사회복지시설 운영 재개

김강립 "지자체별로 위험도 평가해 준비기간 거친 뒤 운영 시작"

전지선 | 입력 : 2020/07/09 [15:47]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이 9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휴관중이었던 사회복지시설이 오는 20일부터 운영이 재개된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총괄조정관은 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회의에서 "지방자치단체별로 위험도를 평가해, 약 1주일간의 준비 기간을 가지고 사회복지시설 운영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장애인복지관 등 사회복지시설은 지난 2월 말부터 대부분 휴관해왔으며 현재 전국 복지시설 11만 곳 가운데 8만여 곳이 아직까지 문을 열지 못하고 있다.

 

김강립 1총괄조정관은 "지난달 최고기온은 1973년 기상관측 사상 가장 높은 28도를 기록했으며, 이달 말부터 20일 이상의 폭염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지난 2018년 이례적인 폭염으로 인해 더위를 피하기 어려운 취약계층 등에서 사망자가 28명 발생했는데, 올해는 이런 안타까운 사건을 최대한 예방해야 한다"고 운영 재개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지방자치단체는 확진자 발생 동향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 무더위 쉼터 등 사회복지시설의 단계적 운영방안을 재개하게 된다"며 "코로나19 위험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지자체의 철저한 준비와 현장 점검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그는 "국내 발생 환자가 30명 이내에서 등락을 반복하고 있지만, 수도권 신규환자는 지난달 22일 이후 17일 만에 10명 이하로 감소했다"며 "신규 확진자가 많은 광주지역의 감염자도 대부분 감염 경로가 확인되는 상황이다. 광주는 '거리두기 2단계' 격상 나흘째 이동량이 평소보다 60%까지 감소했다. 각자의 자리에서 '거리두기'에 충실해 준다면 확산세를 차단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