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방대본, 일반 국민 3055명 중 1명에서 코로나9 항체 발견

'사회적 거리두기'가 일정 부분 효과 거둔 것 아니냐는 분석나와

전지선 | 기사입력 2020/07/09 [14:48]

방대본, 일반 국민 3055명 중 1명에서 코로나9 항체 발견

'사회적 거리두기'가 일정 부분 효과 거둔 것 아니냐는 분석나와

전지선 | 입력 : 2020/07/09 [14:48]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방역당국이 일반 국민 3055명을 대상으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검사에서 1명에게 항체가 확인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9일 국내 코로나19 '항체가'(抗體價) 조사 중간 결과를 이같이 발표했다.

 

앞서, 방대본은 지난 4월 21일~6월 19일 사이 수집한 국민건강영양조사 관련 1차분에 대해 항체 형성 여부를 살핀 결과 1555명 모두에게서 항체가 발견되지 않았다.

 

이에따라 일각에서는 이번 검사에서 항체가 나온 것을 두고 '사회적 거리두기'가 일정 부분 효과를 거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다만 방대본은 "전날 전문가 회의를 개최해 이를 검토한 결과, 집단발생 지역인 대구 등 일부 지역이 포함되어 있지 않아 대표성 확보는 부족하다"며 "이 자료로 전체 감염 규모를 추계하는 것은 제한적"이라고 밝혔다.

 

이어 "해외 사례와 비교하면 우리 국민의 항체 보유율은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우리 사회에서 자발적으로 검사하고 신속하게 확진을 받고, 국민들이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면서 코로나19 방역에 노력한 결과가 나타난 것"이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2개월 단위로 국민건강영양조사 검체에 대한 조사를 실시하고, 7월부터는 대구·경북 등 일반인 3300건 등 성별, 연령별, 지역별 대상자를 확대해 항체가 조사를 진행할 것"이라며 "더 상세한 집단면역 정도, 무증상 감염 규모를 파악해 방역 대책을 계속 보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