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문 대통령 "한국, 위기를 기회삼아 글로벌 첨단 소·부·장 강국으로 도약할 것"

"일본의 부당한 수출규제조치가 1년째 이어지고 있지만, 생산 차질도 없이 위기 극복"

전지선 | 기사입력 2020/07/09 [13:30]

문 대통령 "한국, 위기를 기회삼아 글로벌 첨단 소·부·장 강국으로 도약할 것"

"일본의 부당한 수출규제조치가 1년째 이어지고 있지만, 생산 차질도 없이 위기 극복"

전지선 | 입력 : 2020/07/09 [13:30]
9일 오전 경기도 이천시 SK하이닉스 이천 캠퍼스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소재·부품·장비 2.0 전략을 들은 뒤 발언하고 있다./엲ㅂ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9일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해 "우리는 일본과 다른 길을 걸을 것"이라며 "위기를 기회로 삼아 글로벌 첨단 소재·부품·장비(소부장) 강국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기도 이천의 SK하이닉스를 방문해 "일본의 부당한 수출규제조치가 1년째 이어지고 있지만, 지금까지 한 건의 생산 차질도 없이 위기를 잘 극복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무엇보다 '해 보니 되더라'는 자신감을 얻은 것이 크다. 코로나 위기 극복에서도 큰 힘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K방역이 세계 표준이 된 것처럼 소재·부품·장비 산업에서도 세계를 선도할 수 있어야 한다"며 '소재·부품·장비 2.0 전략'을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까지의 성과를 기반으로 수세적 대응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도약'으로 정책을 전환할 것"이라며 "첨단산업의 세계공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각국의 봉쇄조치와 자국중심주의의 확산으로 글로벌 분업구조에 균열이 커지고 있지만, 역설적으로 코로나는 세계가 긴밀히 연계돼 있다는 점을 증명한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국제분업구조의 안정과 자유무역 수호가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중요한 가치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튼튼한 제조업 기반과 세계적인 ICT 혁신 인프라를 갖추고 있고 무엇보다 방역 성공을 통해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투자처임을 입증했다"며 "이제는 연대와 협력의 정신으로 세계를 선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일본의 부당한 수출규제 조치를 겪으면서 신뢰를 기반으로 한 국제분업의 중요성을 절감했다. 글로벌 소재·부품·장비 강국으로 도약하며 국제사회와 협력하는 것이 우리가 가고자 하는 '한국의 길'"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