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오세훈 "부동산 문제 해법으로 공기업 '반값 아파트' 대량 공급해야"

"재건축·재개발 규제를 풀고 서울 강남 중심으로 공기업 '반값 아파트' 대량 공급"

전지선 | 기사입력 2020/07/07 [15:24]

오세훈 "부동산 문제 해법으로 공기업 '반값 아파트' 대량 공급해야"

"재건축·재개발 규제를 풀고 서울 강남 중심으로 공기업 '반값 아파트' 대량 공급"

전지선 | 입력 : 2020/07/07 [15:24]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초청강연에서 '국민이 원하는 것, 우리가 해야 할 것' 시대정신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부동산 문제의 해법으로 재건축·재개발 규제를 풀고 서울 강남을 중심으로 공기업 '반값 아파트'를 대량으로 공급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미해통합당 소속 오세훈 전 시장은 7일 장제원 의원이 주도한 '미래혁신포럼' 강연에서 "서울시장이 부동산 정책에서 얼마나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지 아느냐. 지금 당장 할 수 있는 대책도 많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오 전 시장은 “정부의 LH, 서울시의 SH 등 두 공기업의 주도로 평당 3000만원의 반값 아파트를 강남권에 수천 세대 공급해야 한다”며 "주변 아파트값을 엄청나게 떨어트리고, (추격 매수자들은) 일단 주춤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때 반값 아파트를 공급했는데, 지금 얼마에 거래되는지 확인해보라"며 "이명박 정부 때 성공했던 정책인데, 자존심이 강해서 그런가 (현 정부는) 하지 않는다. 해법만 용케 피해간다"고 지적했다.

 

오 전 시장은 "최근 대통령과 집권당 대표 할 것 없이 전부 부동산 잡는다고 대책을 내놓는데, 또 헛발질만 하고 있다. 인간은 기본적으로 욕망의 존재라는 사실을 민주당은 절대 인정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오 전 시장은 ‘공생’을 정책 방향으로 제시한 뒤 "1인당 국내총생산(GDP) 몇만 달러와 같은 목표가 우리 당의 중점적 관심사가 아니었느냐"며 “시대 정신이 발전·경쟁에서 '워라밸'·공생 등으로 변했다”고 말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은 이러한 가치의 변화를 미리 간파했다. 김종인 비대위도 이러한 방향으로 가고 있다. 대체로 (그 방향에) 동의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