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숙현 사건 피해자측 외침에도 "그런적 없다"는 경주시청 감독·선수

“감독, 숙현이와 선수들에게 상습적인 폭행과 폭언, 주장 선수도 숙현이와 저희 집단 따돌림 시키고 폭행과 폭언”

박진종 | 기사입력 2020/07/06 [14:29]

최숙현 사건 피해자측 외침에도 "그런적 없다"는 경주시청 감독·선수

“감독, 숙현이와 선수들에게 상습적인 폭행과 폭언, 주장 선수도 숙현이와 저희 집단 따돌림 시키고 폭행과 폭언”

박진종 | 입력 : 2020/07/06 [14:29]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고(故) 최숙현 철인3종경기(트라이애슬론) 선수 사건과 관련해 진상을 조사하는 자리가 국회에서 마련됐다. 하지만 가해자로 지목받은 이들은 국회에서 혐의를 완강히 부인했다.

 

6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렸다. 이 회의에서는 트라이애슬론 선수 가혹행위 및 체육 분야 인권 침해 관련 긴급 현안 질의가 이뤄졌다.  회의에는 가해자로 지목된 경주시청 감독과 선수 2명 등 3명이 출석했다.

 

미래통합당 이용 국회의원은 김규봉 경주시청에게 폭행·폭언을 한 적이 없는지 물었다. 이에 김규봉 감독은 “그런적 없다”면서 “감독으로서 선수가 폭행당한 것을 몰랐던 부분의 잘못은 인정한다”고 답했다.

 

폭행·폭언의 당사자로 지목된 여자 선수 A 씨도 "폭행한 적이 없다"며 피해자 측의 주장에 반박했다.

 

고 최숙현 선수의 동료 선수들과 이용 의원 등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고 최숙현 선수 사망사건과 관련해 피해실태를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한편, 이날 국회에서는 최숙현 선수와 경주시청에서 함께 운동한 동료 2명이 피해실태를 알리는 기자회견도 열렸다.

 

이들은 국회 소통관에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은 감독과 특정 선수만의 왕국이었으며, 폐쇄적이고 은밀하게 상습적인 폭력과 폭언이 당연시돼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감독은 숙현이와 선수들에게 상습적인 폭행과 폭언을 일삼았으며, 주장 선수도 숙현이와 저희를 집단 따돌림 시키고 폭행과 폭언을 일삼았다”고 고발했다. 

 

특히 “경주시청 선수 시절 동안, 한 달에 10일 이상 폭행을 당했으며 욕을 듣지 않으면 이상할 정도로 하루 하루를 폭언 속에서 선수 생활을 했다. 가혹행위는 감독만 한 게 아니다. 팀의 최고참인 주장 선수는 항상 선수들을 이간질하며 따돌림을 시키고, 폭행과 폭언을 통해 선수들을 지옥의 구렁텅이로 몰아넣고 정신적인 스트레스로 스스로 무너지게 만들었다. 그 선수 앞에서 저희는 사람이 아닌 존재가 되는 거 같았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주장 선수는 훈련을 하면서 실수를 하면 물병으로 머리를 때리고 고소공포증이 있는 저를 멱살을 잡고 옥상으로 끌고 데려가 ‘뒤질 거면 혼자 죽어라’며, 뛰어내리라고 협박해 잘못했다고 살려달라고 사정까지 했다”고 알렸다. 

 

기자회견에서는 최숙현 사건의 주요 가해자로 지목받는 팀닥터에 대한 추가 증언도 나왔다. “팀닥터는 자신이 대학교수라고 말했으며 수술을 하고왔다는 말도 자주 했을 뿐만 아니라 치료를 이유로 가슴과 허벅지를 만지는 등 성적 수치심을 느꼈다. 심지어 심리치료를 받고 있는 숙현이 언니를 ‘극한으로 끌고 가서 자살하게 만들겠다’라고 까지 말했다”고 했다.  

 

또한, 경찰 조사 문제에 대한 지적도 나왔다. “경주경찰서 참고인 조사에서는 담당 수사관은 ‘최숙현 선수가 신고한 내용이 아닌 자극적인 진술은 더 보탤 수가 없다’며 일부 진술을 삭제했으며, 어떻게 처리될 것 같냐는 질문에 ‘벌금 20~30만원에 그칠 것’이라고 말하면서 ‘고소하지 않을꺼면 말하지 말라’고 했다. 혹여나 벌금형을 받게 되면 제가 운동을 그만두지 않는 이상 대회장에서 계속 가해자들을 만나고, 보복이 두려워 고소를 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진술인 조사 이후에는 훈련을 하지 못할 정도로 불안감까지 느꼈다”고 했다.

 

이들은 “마지막으로 선수 생활 유지에 대한 두려움으로 숙현 언니와 함께 용기 내어 고소를 하지 못한 점에 대해 숙현 언니와 유가족에게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고 최숙현 선수와 저희를 비롯한 모든 피해자들은 처벌 1순위로 주장선수를 지목하고 있다. 지금이라도 가해자들이 자신의 죄를 인정하고 처벌이 제대로 이뤄져 모든 운동선수들의 인권이 보장될 수 있는 환경이 구축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