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부 "코로나19 공기중 전파, 추가적인 검토 필요"

"국내에서도 이같은 문제점 점검하고 논의하는 체계 갖고 있다"

전지선 | 기사입력 2020/07/06 [12:04]

정부 "코로나19 공기중 전파, 추가적인 검토 필요"

"국내에서도 이같은 문제점 점검하고 논의하는 체계 갖고 있다"

전지선 | 입력 : 2020/07/06 [12:04]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정부는 전세계 32개국 과학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공기중 전파’ 가능성을 제기한 것과 관련해 추가적인 검토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6일 브리핑을 통해 "공기 중 전파에 대해서는 공식적으로 확인할 만한 수준에 있어 추가적인 검토와 증거가 조금 더 필요하다는 인식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김 1총괄조정관은 "국내에서도 방역당국과 더불어 지속해서 이런 문제점을 점검하고 논의하는 체계를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환경 전문가를 포함해 감염 경로, 위험성 평가, 위험을 차단할 수 있는 방법 등을 전문적으로 논의하고 주기적으로 평가하는 체계를 갖고 있다"며 "추후 (관련 내용이) 객관적 근거와 함께 제시되면 논의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5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32개국의 과학자 239명은 최근 세계보건기구(WHO)에 공개서한을 보내 에어로졸을 통한 감염 위험에 대해 적절한 경고를 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에어로졸은 지름이 1㎛(100만분의 1m)에 불과한 고체 또는 액체 상태의 미립자로,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 나오는 침방울보다 훨씬 작은 것으로 전해졌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