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고(故) 최숙현 선수 사건 진상조사 가속화...국회, 본격 조사 시작

최숙현 선수 아버지 "팀닥터, 최숙현 자살시킬 수 있다는 말하는 것 들은 동료들 있었다"

박진종 | 기사입력 2020/07/06 [09:59]

고(故) 최숙현 선수 사건 진상조사 가속화...국회, 본격 조사 시작

최숙현 선수 아버지 "팀닥터, 최숙현 자살시킬 수 있다는 말하는 것 들은 동료들 있었다"

박진종 | 입력 : 2020/07/06 [09:59]
미래통합당이  고(故) 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 관련 TF를 구성해 당 차원에서 대응한다. 통합당 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 TF 기자회견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고(故) 최숙현 수 사건에 대한 진상조사에 속도가 붙을 예정이다.

 

6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가 고(故) 최숙현 선수 사건에 대한 진상조사를 한다.

 

이날 오전 10시 국회 소통관에서는 고 최숙현 선수의 피해와 관련한 기자회견도 열린다. 이 기자회견에는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감독과 팀 닥터라고 불린 치료사, 선배 선수가 최숙현에게 가혹 행위를 한 모습을 봤거나, 직접 피해를 본 추가 피해자들이 참석한다. 미래통합당 이용 국회의원이 피해자들을 도와 준비했다.

 

오후 4시에는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파크텔에서 대한철인3종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가 열린다.

 

한편, 최숙현 선수의 아버지인 최영희 씨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가해자로 지목받는 팀닥터에 대해 말했다. 최영희 씨는 “팀닥터가 우리 숙현이 심리치료를 한 적이 있다. 심리치료를 했는데 다른 남자 동료들한테 팀닥터가, ‘쟤는 내가 심리치료를 해서 극한 상황까지 몰고 가서 애가 스스로 자살하게 만들 수 있다’ 이런 식으로 (이야기하는 것을) 들은 동료들이 있었다”고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