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장제원 의원, 공공데이터 정책 수립과 활용 위한 '정부조직법' 개정안 발의

국무총리 소속 국가빅데이터융합관리처 신설 / 공공데이터 정책 수립·총괄·조정...데이터 이용 활성화 목적

박진종 | 기사입력 2020/07/03 [11:04]

장제원 의원, 공공데이터 정책 수립과 활용 위한 '정부조직법' 개정안 발의

국무총리 소속 국가빅데이터융합관리처 신설 / 공공데이터 정책 수립·총괄·조정...데이터 이용 활성화 목적

박진종 | 입력 : 2020/07/03 [11:04]
미래통합당 장제원 국회의원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공공데이터 정책을 수립·총괄·조정하고 데이터 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국무총리 소속의 ‘국가빅데이터융합관리처’를 신설하는 법안이 국회에서 발의됐다. 

 

미래통합당 장제원 국회의원(부산 사상)은 3일 이같은 내용의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대표발의 했다고 밝혔다. 

 

장제원 의원은 “정보통신기술 발달에 따른 빅데이터 등장은 우리 경제와 사회 구조를 빠르게 변화시키고 있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해 우리나라 전반에 산재된 데이터를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데이터 정책을 수립·총괄·조정하는 컨트롤타워 구축이 시급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우리나라는 의료·교육·재난안전 등 사회 각 분야에서 공공부문의 관리·감독이 수행하는 역할이 큰 국가다. 각 정부 부처에 축적된 데이터의 양이 방대함을 고려할 때, 공공데이터를 적극적으로 공유하고 표준화할 경우 신산업 발전과 행정비용 절감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장 의원은 또 “이를 위해 데이터 정책을 총괄하고 데이터 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한 전담조직을 두어 정책의 전문성과 효율성을 제고할 필요가 있다”며 “범정부 차원에서 통합적이고 효과적인 데이터 정책을 추진할 수 있는 ‘국가빅데이터융합관리처’를 신설해 국가 성장동력 창출에 기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