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방역당국 "식당에서는 조용히 식사만 해야…마스크 미착용 대화시 감염위험"

"방역당국에서 가장 강조하는 것이 마스크 착용과 물리적 거리 두기"

전지선 | 기사입력 2020/07/02 [16:20]

방역당국 "식당에서는 조용히 식사만 해야…마스크 미착용 대화시 감염위험"

"방역당국에서 가장 강조하는 것이 마스크 착용과 물리적 거리 두기"

전지선 | 입력 : 2020/07/02 [16:20]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2일 브리핑을 통해 "식당에서 식사 중에는 마스크를 사용할 수 없기 때문에 조용히 식사만 하고, 휴대전화로 통화할 때는 마스크를 쓰거나 식당 밖으로 나가서 통화해 달라"고 권고했다.

 

권준욱 부본부장은 "현장 역학 조사관들은 마스크를 쓰지 않고 대화하거나 통화할 때 코로나19 노출 및 전파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며 "코로나19는 피할 수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이런 환경에 맞춰 우리 생활 방식을 변화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방역당국에서 가장 강조하는 것이 마스크 착용과 물리적 거리 두기"라며 "이를 지켜야 무증상 감염으로 인한 집단발병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방역당국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산하던 코로나19가 방문판매업체, 종교시설 소모임 등을 통해 대전·광주 등 비수도권으로 번져나가는 현 상황에 대해서도 우려를 나타냈다.

 

권 부본부장은 "코로나19는 밀폐·밀집·밀접한 시설에서는 언제든 발생할 수 있다"면서 "특히 방문판매업체, 유흥시설, 노래연습장, PC방 등 최근 집단 발병이 있었던 장소 방문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종교 모임도 자제하고 비대면으로 전환을 당부한다. 행사를 하더라도 노래 부르기 등 침방울이 튈 수 있는 행위는 자제하고, 반주만 연주하는 방향으로 진행해 달라"고 했다.

 

또한, 최근 확진자가 급증한 광주광역시가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를 2단계로 격상한 것과 관련해 "이런 협조는 광주광역시 내 코로나19 확산세를 꺾을 뿐 아니라 연결고리를 통해 다른 지역으로 확산할 수 있는 불씨를 빨리 잡는 바람직한 방향"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