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방역 당국 "광주 내 코로나19,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

"최대한 좋은 방역 효과가 나오도록 보조를 맞출 예정"

전지선 | 기사입력 2020/07/02 [13:43]

방역 당국 "광주 내 코로나19,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

"최대한 좋은 방역 효과가 나오도록 보조를 맞출 예정"

전지선 | 입력 : 2020/07/02 [13:43]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방역당국이 최근 광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는 것과 관련해 적극적으로 지원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전략기획 반장은 2일 코로나19 상황 백브리핑에서 광주의 거리 두기 2단계 격상을 언급하며 "광주시의 (방역) 조처가 국가적으로 작동될 수 있도록 중앙정부 차원에서도 보조를 맞추겠다"고 밝혔다.

 

손영래 반장은 "광주시가 담당하는 공공시설은 운영을 중단하도록 했으며, 각 부처가 광주 지역에 보유한 공공시설 역시 (시의 조처에) 맞춰서 들어가고 있다"며 "최대한 좋은 방역 효과가 나오도록 보조를 맞출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2단계 조치를 보면 50인 이상 실내 모임 금지, 공공시설 폐쇄 등과 같이 시민들의 삶에 일정 부분 불편을 초래하는 조치를 포함하고 있지만, 이를 통해 감염 고리를 차단하고 전파를 줄일 수 있으면 한다"고 전했다.

 

손 반장은 "다만 이런 조처를 무한정 하면 시민들의 피해가 있는 만큼, 중앙정부는 최대한 광주시가 내린 조처에 협조하고 필요하면 방역 조치도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방역 당국은 추후 다른 지역에서도 환자 발생 추이에 따른 거리 두기 조정에 대비한 논의도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윤태호 중수본 방역 총괄 반장은 "서울, 경기 등 수도권과 광주 등 특정 수치를 넘어선 확진자가 발생했을 때 (거리 두기 전환) 기준을 어떻게 설정해야 할지 필요성을 공감하고 있다. 현재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