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무중력 메모리폼 매트리스, “마스슬립(MARS SLEEP)” 청주가구점 주목

주현웅 | 기사입력 2020/06/30 [18:08]

무중력 메모리폼 매트리스, “마스슬립(MARS SLEEP)” 청주가구점 주목

주현웅 | 입력 : 2020/06/30 [18:08]

 

 

세계로부터 기술력을 인정받은 자랑스런 한국의 메모리폼 매트리스가 청주가구점에서 인기다. 현대인에게 침대는 단지 잠을 청하는 가구 역할을 넘어 하루의 피로를 푸는 여가 공간으로 자리를 잡았다. 텔레비전보다 휴대가 가능한 기기를 고정해서 영상을 감상하거나 SNS를 즐기며 현실의 복잡함에서 잠시 벗어나는 돌파구인 것이다. 이러한 역할을 위해서는 몸이 가장 편안하게 느끼는 것이 우선이므로 매트리스를 신중하게 고르는 것도 하나의 과제가 되었다. 특히 몸에 안정감을 주는 소재로 메모리폼 매트리스추천을 많이 하는데, 예전에는 메모리폼 특유의 미흡한 통기성이나 템퍼매트리스와 같이 해외 침대브랜드에 대한 가격 부담으로 기능과 비용 투자의 밸런스가 맞지 않았지만, 최근에는 국내 브랜드가 기능성과 가격, 소재와 안전성 등 여러 가지를 보완하고 개선하여 시장의 주류로 떠오르게 되며, 신혼침대를 비롯하여 여러 침대추천리스트에 이름을 올려 소비자의 마음을 흔들기 시작했다.

 

국내 매트리스브랜드 중에서도 “마스슬립(MARS SLEEP)”은 최근 국내 시장의 트렌드로 떠오르면서 화제가 되었다. 마스슬립은 정부의 인정을 받은 기업부설 연구소에서 자체적인 연구개발 끝에 `스마트폼`이라는 매트리스를 만들어내었다.

 

이 스마트폼은 5세대 메모리폼으로써 수면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기존에 존재한 매트리스의 단점을 극복하고 기능성을 업그레이드한 매트리스이다. 이는 500명의 실험 참가자를 통하여 수많은 샘플을 걸러내고 쪼개어 여러 조건을 모두 충족한 것이다. 고질적인 문제이며, 접근성이 낮을 수밖에 없었던 통기성 문제와 가격대를 안정적으로 형성하였으며 본드와 휘발성 유기화합물 등의 유해물질이 검출되지 않도록 철저한 공정과 관리 과정을 거친다.

 

최근 매트리스 업계를 긴장 상태로 만든 `라돈 검출` 사태에서도 마스슬립은 기준치를 넘기지 않아 안전성에 힘을 실어주었으며 음이온은 물론 모나자이트와 같은 방사능 물질을 일절 사용하지 않는다. 특히 라돈 같은 경우는 마스슬립 제품군이 있는 매장에 라돈검사기를 비치하여 측정값을 공개함으로써 소비자가 우려하는 요소에 대한 대응을 하여 긍정적인 이미지를 갖도록 하였다.

 

또한, 메모리폼 매트리스는 소재 특성상 폼냄새가 난다. 가령, 옷에는 섬유냄새가 나고 라텍스 소재에서는 고무 냄새가 나는 것처럼 폼냄새를 풍기는데 일각에서는 사용자의 현기증을 일으킨다는 사례가 보고 되며 구매에 또 다른 방해 요소가 되기도 하였다. 그러나 마스슬립은 독자적인 냄새 제거 시스템을 개발하여 냄새를 최소화하도록 품질을 개량했다.

 

더불어 마스슬립은 개발부터 배송까지 손상 없이 최상의 품질을 유지하기 위하여 다각적인 운영을 진행하고 있다. 타 매트리스는 택배 배송을 하지만, 섬유의 보호와 매트리스의 수명을 위하여 2인 1조 직접 배송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

 

현재 청죽가구점을 비롯해 전국 15여개 매장에서 메모리폼 매트리스를 만나볼 수 있으며 업계에서는 국내 시장을 선도하는 브랜드로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