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안산 사립유치원 식중독 피해 학부모들, 원장 고소

식품위생법 위반, 업무상과실치상 등의 혐의로 고소장 제출

전지선 | 기사입력 2020/06/28 [12:02]

안산 사립유치원 식중독 피해 학부모들, 원장 고소

식품위생법 위반, 업무상과실치상 등의 혐의로 고소장 제출

전지선 | 입력 : 2020/06/28 [12:02]
25일 오후 안산시 소재 A 유치원 전경./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집단 식중독이 발생한 안산 사립유치원 피해 학부모들이 유치원 원장을 경찰에 고소했다.

 

경기 안산상록경찰서는 28일 안산 A유치원 학부모 7명이 식품위생법 위반, 업무상과실치상 등의 혐의로 유치원 원장 B씨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어젯밤 늦게 학부모 6명이 고소장을 제출했고, 오늘 1명이 추가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2일 해당 유치원에서 한 원생이 식중독 증상을 보인 뒤 27일 정오 기준 유치원 원생 및 교직원 202명 중 111명이 식중독 유증상자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어린이 15명은 장 출혈성 대장균의 합병증인 용혈성요독증후군(HUS·일명 햄버거병) 증상을 보였다.

 

한편, A유치원은 궁중떡볶이(10일 간식), 우엉채조림(11일 점심), 찐감자와 수박(11일 간식), 프렌치토스트(12일 간식), 아욱 된장국(15일 점심), 군만두와 바나나(15일 간식) 등 6건의 보존식이 보관되어 있지 않은 사실이 적발돼 보건당국으로부터 과태료를 부과받은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