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상하치즈, ‘상하치즈 미니’ 2가지 맛 새롭게 출시

아이간식, 어른 술안주로 간편하게 즐기는 미니 간식

전지선 | 기사입력 2020/06/22 [09:33]

상하치즈, ‘상하치즈 미니’ 2가지 맛 새롭게 출시

아이간식, 어른 술안주로 간편하게 즐기는 미니 간식

전지선 | 입력 : 2020/06/22 [09:33]
‘상하치즈 미니’ 2가지 맛 /매일유업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 매일유업(대표 : 김선희)의 치즈 전문브랜드 상하치즈가 ‘상하치즈 미니’ 아몬드고다, 베이컨체다 2종을 새롭게 출시했다. 새롭게 출시된 ‘아몬드고다’, ‘베이컨체다’는 리얼아몬드와 베이컨칩으로 식감에 재미를 더해, 스낵으로서의 매력을 강화한 제품이다.

 

상하치즈는 국내 치즈 식문화 선도를 위해 치즈 전문가들의 끊임없는 연구로 자연치즈부터 가공치즈까지 다양한 제품을 개발, 선보이고 있다. 

 

국내 소비자 조사결과 가장 선호하는 치즈 브랜드(출처: 19년 12월 기준, 한국리서치 치즈 브랜드인덱스 조사)로 뽑힌 상하치즈는 2018년 ‘상하치즈 미니(Mini)’를 선보이며 스낵치즈 시장에 신규 진입했고, 2020년 6월 새로운 맛 2종을 추가 출시했다.

 

새롭게 출시된 ‘상하치즈 미니’ 플레이버는 ‘아몬드고다’, ‘베이컨체다’ 2종이다. 기존의 상하치즈 미니 3종(칼슘체다, 크림치즈, 스모크 모짜렐라)에 더해 총 5종의 라인업을 갖춤으로써, 선택의 폭이 보다 넓어졌다.

 

아몬드고다의 경우, 고다치즈에 캘리포니아산 아몬드 조각을 넣어 고소한 풍미를 느낄 수 있다. 베이컨체다는 깊고 진한 풍미의 체다 치즈에 리얼(real) 베이컨 칩이 들어있어, 씹는 재미를 느낄 수 있다. 두 가지 맛 모두 맥주나 와인 등 술안주로도 잘 어울리는 것이 특징이다.

 

‘상하치즈 미니’는 기존 수입 제품 중심이던 국내 스낵치즈 시장을 다변화하고, 소비자들이 치즈를 쉽고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선보인 제품이다. 원터치 개별포장을 적용해 간편하게 바로 먹을 수 있고, 한 번에 먹기 좋은 크기로 아이 간식 뿐 아니라 캠핑, 피크닉 등 야외활동에도 제격이다.

 

매일유업 상하치즈 관계자는 “주로 빵에 끼워 먹는 슬라이스 형태 또는 요리용 피자치즈를 즐겨먹는 소비자들에게 간편한 스낵타입의 치즈 라인업을 지속적으로 선보임으로써, 다양한 상황에서 색다른 방법으로 치즈를 즐기는 식문화를 확대하고자 한다”며 “앞으로도 ‘치즈 한 조각으로 모두를 즐겁게 한다’는 상하치즈의 브랜드 철학 아래, 지속적 연구개발을 통해 다양한 치즈의 매력을 전하고자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