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용범 "대북 리스크에 경각심갖고 향후상황 예의주시할 것"

"대북 리스크의 경제적 영향, 아직 제한적인 것으로 판단"

전지선 | 기사입력 2020/06/19 [11:09]

김용범 "대북 리스크에 경각심갖고 향후상황 예의주시할 것"

"대북 리스크의 경제적 영향, 아직 제한적인 것으로 판단"

전지선 | 입력 : 2020/06/19 [11:09]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1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부처와 합동으로 제7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경제중대본) 회의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19일 "최근 대북 리스크와 관련해 높은 경각심을 갖고 향후 상황 전개를 예의주시하면서 필요시 신속하고 단호하게 대응조치를 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용범 차관은 이날 7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경제 중대본) 회의 브리핑에서 "최근 대북 리스크의 경제적 영향은 아직 제한적인 것으로 판단되지만, 기존 리스크 요인과 결합해 우리 경제와 금융시장에 일정한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차관은 "최근 우리 경제의 실물지표 부진이 다소 완화되고 있지만 국내외 코로나19 재확산 우려, 주요국 간 갈등 확산, 대북 리스크 등으로 불확실성이 매우 높은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은행권 중소기업 대출 현황을 두고 "올해 1∼5월 은행권의 중소기업 대출이 전년 동기 대비 48조6천억원 증가했는데 이는 지난해 연간 증가액(47조3000억원)을 초과한 수치"라며 "구성면에서도 신용등급이 상대적으로 낮은 소상공인, 중소기업에서도 비교적 고르게 지원이 이뤄지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평가했다.

 

또한, 산업·기업 동향과 관련해서는 "업종별로 자동차·철강 등 주력 산업과 항공·해운·관광 등 업계의 어려움이 지속되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정부는 고용 위기 대응과 관련해 다음주까지 '비대면·디지털 일자리 운영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부처에 공유하고 준비 상황을 점검해나가기로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