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세균 "취약시설에 집합금지보다 적극적인 조치 취하라"

"최근 중장년층과 고령층 감염 지속"

전지선 | 기사입력 2020/06/19 [09:10]

정세균 "취약시설에 집합금지보다 적극적인 조치 취하라"

"최근 중장년층과 고령층 감염 지속"

전지선 | 입력 : 2020/06/19 [09:10]
정세균 국무총리/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정세균 국무총리는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확산에 대해 "방문판매업체 등 계속해서 감염 사례가 나타나는 취약시설에 대해 집합금지 등 보다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라"고 주문했다.

 

정세균 총리는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최근 감염사례의 공통점은 방문판매업체와 소규모 종교모임, 요양시설 등에서 중장년층과 고령층 감염이 지속된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지시했다.

 

정 총리는 "고령층이 주로 이용하는 시설에서 방역수칙이 제대로 지켜지고 있는지 철저히 점검하라"며 "시설 종사자가 의심 증상을 보이면 대체인력 투입 등의 즉각적인 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준비해달라"고 강조했다.

 

또한, 다가오는 여름 휴가철과 관련해선 "감염 위험을 최소화하려면 분산이 최선"이라면서 정부와 공공기관, 기업 등에 "특정 시기에 사람들이 몰리지 않도록 휴가 시기를 분산해달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