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문 대통령  "학대받는 어린이 보호하는 시스템 빈틈없이 갖추라"

"더 적극적으로 위기 아동을 찾아내야"

전지선 | 기사입력 2020/06/16 [15:55]

문 대통령  "학대받는 어린이 보호하는 시스템 빈틈없이 갖추라"

"더 적극적으로 위기 아동을 찾아내야"

전지선 | 입력 : 2020/06/16 [15:55]
문재인 대통령 /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6일 계부가 9살 의붓딸을 상습적으로 학대한 사건과 관련해 "학대받는 어린이를 보호하는 시스템을 빈틈없이 갖추라"고 주문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이날 참모들과 만난 자리에서 "그토록 심각한 상황이 벌어졌는데 아이가 위기인 줄 몰랐다"고 안타까워하며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정상적인 등교 상황에서는 학교와 당국이 수시로 상황을 체크해 위기 아동을 관리하지만, 코로나로 인해 아동이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상황 관리가 안 된 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더 적극적으로 위기 아동을 찾아내야 한다"고 주문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아이를 만나 보듬어주는 조치를 취하라"고 강조했다.

 

김연명 청와대 사회수석은 "아이 상태를 파악해 면담이 가능하다고 판단되면 박경미 교육비서관과 김유임 여성가족비서관을 현지로 보낼 계획"이라고 보고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