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디지털 금융 활성화' 강조한 은성수, "보안과 균형 고민할 것"

염보라 | 기사입력 2020/06/11 [16:33]

'디지털 금융 활성화' 강조한 은성수, "보안과 균형 고민할 것"

염보라 | 입력 : 2020/06/11 [16:33]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6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금융위 제공

[공감신문] 염보라 기자=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1일 디지털 금융혁신과 보안, 두 마리 토끼를 다잡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은 위원장은 이날 하반기 금융정책 방향을 소개하는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기술 발전과 편리한 거래에 대한 소비자의 요구를 반영해 3분기 중 금융 분야 인증·신원 확인 혁신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개인정보, 나아가 국민의 재산이 안전하게 지켜진다는 소비자의 신뢰가 없다면 디지털 금융혁신은 사상누각(沙上樓閣)에 불과하다"며 "동시에 금융보안도 강화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그는 "4차 산업, 비대면, 혁신기술 발전과 그걸 악용하는 사람들 사이에 균형을 잡는 게 현재 금융당국이 해야 할 고민"이라며 "혁신과 보안, 양 축을 최선을 다해 잘 하겠다"고 다짐했다.

 

은 위원장은 혁신기업 지원 방안도 소개했다. 

 

그는 "(혁신기업 육성 프로그램인) '혁신기업 1000'을 본격 가동하겠다"며 "다음달 초 1차 지원 대상 기업군 20개를 선정하고, 올해 중 200여개 혁신기업을 선정할 수 있도록 희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밖에 7월 혁신·창업기업을 위한 창업 보육공간 '마포 프런트1(FRONT1)' 개소, 6월말 동산담보회수 기구 본격 가동, '한국형 페이덱스(Paydex)'로 불리는 상거래 신용지수 확산 등 계획도 공유했다.

 

취약계층을 보호하기 위한 포용금융 강화 방안도 설명했다.

 

그는 "올해 햇살론 등 정책서민금융 공급을 당초 계획보다 1조원(3조3000억원→4조3500억원) 늘릴 것"이라고 말했다.

 

또 "기업의 유동성 확보를 위한 방안으로는 이달 말부터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에서 2조원 연체 채권 매입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기업은 물건을 팔고 우리가 유동성을 주면, 기업은 스스로 살 수 있고 채권단도 부담을 줄일 수 있지 않겠냐는 생각"이라며 "(기업 선정 기준은)아무 차별 없이 할 예정이다. (매입한) 물건을 잘 키워서 2~3년 뒤 다른 사람에게 되팔아 이익을 남기는 방법도 있을 거고, 기업 입장에서 어쩔 수 없이 팔아야 하는 건 정부가 샀다가 돌려주는 개념도 있을 수 있다"고 부연했다.

 

은 위원장은 한시적으로 완화한 규제 유연화 방안에 대한 연장·보안 가능성도 시사했다. 적절한 시점이 되면 연장·보안 필요성을 재검토하겠다는 것이다. 

 

일례로 은 위원장은 코로나19에 따른 증시 변동성 완화를 위해 오는 9월까지 한시 운영하는 '공매도 금지' 방안과 관련해 "9월 이후 바로 환원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아직 정해진 바는 없으나, 3개월간 시장과 소통해 제도개선 방안을 마련한 후 환원하거나 연장이 필요하면 연장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한편 은 위원장은 예금보험공사의 우리금융 잔여 지분 매각 논의가 22일 재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은 위원장은 "원래 계획은 상반기 중 시도였는데, 주가가 좋지 않았다. (상반기 중 1차 매각을 하겠다는)약속을 지키는 게 중요한지, 아니면 공적자금이 국민 세금인 만큼 국민 세금을 환수하는 게 중요한지 고민할 필요가 있었다"며 "6월22일 공자위(공적자금관리위원회)가 열리는데, 공자위에서 위원들과 방향을 잡을 수 있을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