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경두 "북한이 남북관계 경색의 책임 우리한테 전가하고 있다"

"북한, 9·19 군사합 이행 요구에 별다른 반응 보이지 않고 있어"

전지선 | 기사입력 2020/06/10 [12:21]

정경두 "북한이 남북관계 경색의 책임 우리한테 전가하고 있다"

"북한, 9·19 군사합 이행 요구에 별다른 반응 보이지 않고 있어"

전지선 | 입력 : 2020/06/10 [12:21]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10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2020년 전반기 전국주요지휘관회의에 참석해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10일 "북한이 남북관계 경색의 책임을 우리한테 전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경두 장관은 이날 '2020년 전반기 전군주요지휘관회의'에서 "북한이 탈북자 대북 전단 살포에 반발하며 '대남사업'을 '대적사업'으로 전환하고 단계적으로 추진한다고 언급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장관은 "북한이 9·19 남북 군사합의 파기,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폐쇄, 남북 간 통신선 차단 등을 거론하며 우리 정부를 비난하고 있다. 9·19 군사합의 이행 요구에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를 통해 핵전쟁 억제력, 포병 화력 타격 능력 향상 등을 언급하는 등 군사적 긴장감을 한층 더 고조시키고 있다"고 소개했다.

 

정 장관은 "전반기 동안 총 4회의 북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등의 발사를 완벽히 탐지하고 대응했다. 남북 간 접경지역에서의 군사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면서 군사합의 이행 추진 동력을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코로나19 상황에서도 필수 전술훈련과 규모와 방법을 조정한 연합연습·훈련을 했다. 약 40회에 걸쳐 주변국 군용기가 우리 방공식별구역(KADIZ)에 무단 진입했을 때는 국제법에 따라 대응했다"고 말했다.

 

정경두 장관은 "한미는 한미연합훈련을 조정해 다양한 방법으로 시행했다. 전반기 계획된 한미 연합공군전투준비태세 훈련과 한미 미사일방어체계 통합 연동 훈련 등은 정상 실시됐다"고 말했다.

 

이어 "한미는 지난해 미래 연합사의 기본운용능력(IOC) 검증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지난 4월 전작권 전환 이후의 한미 연합방위체제를 규정하는 전략문서 공동초안에 상호 합의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합참과 연합사 주관으로 특별상설군사위원회를 통해 한미 공동으로 북한의 핵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능력을 객관적이고 투명하게 평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