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문 대통령 “국회 개원 앞두고 초기진통 원만하게 해결해야”

문 대통령, 이날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취임 축하 전화 걸어

전지선 | 기사입력 2020/06/08 [14:21]

문 대통령 “국회 개원 앞두고 초기진통 원만하게 해결해야”

문 대통령, 이날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취임 축하 전화 걸어

전지선 | 입력 : 2020/06/08 [14:21]
문재인 대통령/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8일 "국회 개원을 앞두고 초기 진통을 빠른 시일 내에 해결해 원만하게 출발하기를 바란다"며 "이것이 국민의 간절한 바람일 것"이라고 밝혔다.

 

국회 보도자료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취임 축하 전화를 걸어 "여야가 협치해서 경제 위기를 극복할 수 있으면 좋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박 의장은 의회주의자로, 중재와 소통을 잘하는 것으로 유명한 분"이라고 했다.

 

또한 "지난 5일 정식으로 개원하면 국회에서 개원 연설을 하려고 준비했었다. 개원식에서 만나 축하하고 싶었다"고 했다.

 

이에 박 의장은 "21대 국회가 과거가 달라야 한다는 국민 기대가 크다. 야당과 최대한 소통하지만, 국회법 정신에 따라 국회를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장은 "위기 극복에 정부와 국회가 공동 주체가 돼 움직여야 한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조기 종식과 경제 위기 돌파, 코로나 이후 전면적 국가 시스템 업그레이드를 위해 국회가 제도적 뒷받침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문 대통령을 향해 "청와대와 정부도 국회와 많이 소통해달라. 야당에도 힘써서 대화를 해주면 좋겠다"고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