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서울아산병원에 코로나19 확진자 다녀가…일부시설 폐쇄

동선 겹치는 환자 등은 방역당국과 역학조사 후 개별연락

전지선 | 기사입력 2020/06/05 [14:47]

서울아산병원에 코로나19 확진자 다녀가…일부시설 폐쇄

동선 겹치는 환자 등은 방역당국과 역학조사 후 개별연락

전지선 | 입력 : 2020/06/05 [14:47]
서울아산병원/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가 서울아산병원을 방문해 일부 시설을 폐쇄조치 한 것으로 전해졌다.

 

5일 서울아산병원에 따르면 전날 A씨(69,남성)는 강북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뒤 이날 오전 7시~9시 30분까지 서울아산병원에 머물렀다. 

 

A씨가 코로나19 최종 양성 판정을 받은 것은 이날 오전 9시 30분 쯤이다.

 

서울아산병원은 A씨가 오전 7시부터 오전 9시 30분 사이에 다녀간 키오스크(신관 1층), 채혈실(신관 1층), 심전도실(동관 2층), 외래촬영실(동관 1층), 금강산 식당(동관 지하 1층)을 즉각 폐쇄하고 소독과 방역 조치를 시행했다.

 

또한, 병원 측은 A씨와 병원 내 동선이 겹치는 환자와 보호자 등에 대해서는 방역당국과의 역학조사 후 개별적으로 연락할 방침이다. 현재까지 A씨와 접촉한 것으로 확인된 직원, 동선이 유사한 것으로 추정되는 직원 등에 대해서는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할 계획이다.

 

서울아산병원 관계자는 "추가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면 신속하고 정확하게 알려드리겠다"며 "현재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