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유은혜 “학교 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시 과감한 조치할 것”

"가을 2차 대유행 가능성도 있어 정부 전 부처가 협력하면서 대응할 것"

전지선 | 기사입력 2020/06/04 [15:22]

유은혜 “학교 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시 과감한 조치할 것”

"가을 2차 대유행 가능성도 있어 정부 전 부처가 협력하면서 대응할 것"

전지선 | 입력 : 2020/06/04 [15:22]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오른쪽)이 등교수업 상황 등을 점검하기 위해 4일 충북 청주시 오송고등학교 방문해 교실에 비치된 감염병 관리 키트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는 것 같은 위급한 상황에 학교, 교육청, 보건당국과 교육부가 긴밀히 논의하면서 과감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은혜 부총리는 이날 충북 청주 오송고를 찾아 등교수업 상황을 점검한 뒤 간담회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유 부총리는 "새 학기가 늦게 시작했고 원격 수업에 적응했어야 할 뿐 아니라 등교 이후 마스크를 써야 하는 등 예전 같은 생활을 하지 못해 우리 학생들을 보면 참 많이 안타깝고 미안하다. 그래도 온라인 원격 수업, 등교 학교생활 모두 대체로 학생들이 잘 적응하는 것처럼 보여 참 대견하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코로나19 상황이 언제 끝날지 아무도 예측하지 못하는 상황이지만 위기 앞에서 멈추지 않고 대한민국 교육이 새로운 길을 찾아가고 있다"며 "학교 수업, 학급 운영, 학교생활 모든 것에서 변화가 생기겠지만 변화를 안정적인 시스템으로 정착시킬 수 있도록 교육부와 교육청이 함께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질병관리본부와 협의해 학생, 교직원 진단 검사 수를 늘리고 빠르게 결과가 나올 수 있게 하고 있다"며 "코로나19가 장기적으로 이어지고 가을 2차 대유행 가능성도 있어 정부 전 부처가 협력하면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학교 현장에서 모든 분이 자신의 자리에서 책임을 다하고 계시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학교 현장의 애로사항, 제안을 듣고 신속하게 보완하면서 힘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