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호영 "국회 의사일정 보이콧?…상황 봐 가면서 대처"

"민주당 단독개원 조짐, 독재정권 시절로 돌아가겠다는 것"

전지선 | 기사입력 2020/06/02 [16:51]

주호영 "국회 의사일정 보이콧?…상황 봐 가면서 대처"

"민주당 단독개원 조짐, 독재정권 시절로 돌아가겠다는 것"

전지선 | 입력 : 2020/06/02 [16:51]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개원ㆍ추경 협상 등에 관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2일 더불어민주당이 5일 단독 개원을 강행할 경우 국회 의사일정을 보이콧할 가능성에 대해 "상황을 봐 가면서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민주당의 국회의장 선출을 위한 단독 개원 조짐을 두고 "독재정권 시절로 돌아가겠다는 것"이라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권력에 취한 정권을 언제까지 국민이 용납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나. 이건 2009년 (현 청와대 비서실장인) 노영민 당시 야당 비서실장이 한 말"이라며 "민주당 지도부는 이 말을 다시 새겨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민주당이 통합당과 합의없이 5일 의장단 선출을 위한 본회의를 열 수 없다는 자체 법률검토 결과를 제시하면서 "민주당이 아무리 의석이 많아도 교섭단체 간 합의 없이 의장단을 뽑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앞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도 민주당을 향해 "자기들 편한 것만 내세워 개원은 법대로 지키자고 하는데, 법대로를 외치지 않은 독재 정권이 없다"며 "히틀러의 나치 정권도 법치주의를 외치며 독재를 했다"고 말했다.

 

민주당이 법제사법위원회의 체계자구 심사권을 국회의장 산하 기구로 옮기려는 데 대해선 "국회가 가진 심사권을 의장 한 사람에게 준다는 것이야말로 가장 독재적 발상"이라며 "빈대 잡으려다 초가삼간 다 태우는 것"이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 스스로 과거 한나라당(통합당의 전신)이 과반 의석을 차지했을 때 상임위원장 독식을 주장했다는 지적에는 "주장은 했지만 그렇게 강행하지는 않았다"고 반박했다.

 

윤미향 의혹 국정조사와 원 구성 협상을 연계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검찰 수사가) 충분하지 않다면 국조를 통해서라도 의혹을 해소해야 한단 입장을 아직 견지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정부가 제출할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과 관련해 "추경은 추경대로 철저히 따져야 하는 것"이라며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3차 추경에 협조하겠다고 한 데 대해서도 "협조한다는 게 눈 감고 통과시켜준다는 건 아니다"라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