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통합당, 5.18 공식기념식 초청 못받아지만 광주行

주호영 "‘5.18 민주유공자 예우법’ 개정안 처리하는데 힘 모을 것”

전지선 | 기사입력 2020/05/18 [14:25]

통합당, 5.18 공식기념식 초청 못받아지만 광주行

주호영 "‘5.18 민주유공자 예우법’ 개정안 처리하는데 힘 모을 것”

전지선 | 입력 : 2020/05/18 [14:25]
=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은 18일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와 지도부가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인 18일 “우리 당은 단 한 순간도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을 폄훼하거나 가벼이 생각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통합당 홈페이지를 통해 “통합당은 5.18 민주화운동의 제대로 된 역사적 평가를 위한 법적·제도적 장치 마련에 소홀함이 없도록 부단히 노력해 왔고 그런 각오는 앞으로도 변함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그럼에도 당 일각에서 5.18 민주화운동을 폄훼하고 모욕하는 정제되지 않은 발언이 있어다”며 “이유를 막론하고 다시 한 번 5.18 희생자와 유가족, 상심하셨던 모든 국민 여러분께 매우 안타깝고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아울러 “5.18 민주화운동 관련 3개 단체를 법정단체화하고 법적 근거에 따라 예산지원이 가능하도록 한 ‘5.18 민주유공자 예우법’ 개정안을 처리하는데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한편, 통합당은 광주 5·18 민주광장(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 공식 기념식 참석을 타진했으나 공식 초청을 받지 못해 민주묘역 참배로 대신한 것으로 알려졌다.

 

원유철 대표는 SNS를 통해 "당 차원에서 참석하려 했는데 문재인 정부에서는 오지 말라고 한다.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이 이리 가라 하면 이리 가고 저리 가라 하면 저리 가는 정당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원유철 대표 등 지도부는 이날 오전 호남 출신 국회의원 당선인들과 함께 광주 국립 5·18민주묘역을 참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