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 총리 "다음주부터 공적마스크 구매량 1인당 3매로 확대"

"경제활동이 증가하면 마스크가 더 필요할 것으로 생각"

전지선 | 기사입력 2020/04/24 [09:12]

정 총리 "다음주부터 공적마스크 구매량 1인당 3매로 확대"

"경제활동이 증가하면 마스크가 더 필요할 것으로 생각"

전지선 | 입력 : 2020/04/24 [09:12]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노19) 관련 ‘마스크 5부제’에 대해 "다음 주에는 공적마스크 구매량을 1인당 3매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정세균 총리는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앞으로 경제활동이 증가하면 마스크가 더 필요할 것으로 생각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마스크 수급은 공적 마스크 5부제가 정착되면서 많이 안정됐다. 마스크가 꼭 필요한 이웃을 위해 양보와 배려의 미덕을 발휘해 준 국민 여러분 덕분으로,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했다.

 

이어 "아직 조심스럽기는 하지만 어려운 이웃 국가를 돌아볼 여유도 생겼다"며 "우선 올해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우리나라를 지켜준 해외 참전용사를 위해 총 100만장의 마스크를 공급하겠다"고 언급했다.

 

정 총리는 "향후 마스크 수급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된 수요처에 대한 해외반출은 국내 공급에 문제가 없는 범위 내에서 예외적으로 허용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27일부터는 자가격리 위반자 관리에 '안심밴드'를 도입하고 앱 기능도 고도화할 예정"이라며 "착용을 거부하는 위반자에 대해서는 위반행위에 대한 처벌은 물론 별도시설에 격리해 관리의 실효성을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오늘 '생활 속 거리두기'의 분야별 세부지침을 논의하고 이를 일반에 공개, 의견을 수렴하고 보완하겠다"며 "코로나19 이후의 삶은 결코 예전과 같을 수 없으며 이런 변화된 환경에서 우리가 일상생활과 경제활동을 영위하기 위해 지켜야 할 사항을 분야별로 정리했다"고 전했다.

 

이어 "어떻게 보면 없던 규제가 생기는 것이라 불편함을 느낄 수도 있지만 개인과 공동체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생활규범들로, 지난 위기를 극복했던 것처럼 높은 시민의식을 바탕으로 새로운 질서가 정착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했다.

 

아울러 지난 19일 부산에서 간호사인 딸과 고교 교직원인 아버지가 확진된 것과 관련해 "접촉자가 많은 것으로 밝혀져 지역감염으로 번지지 않을까 우려했지만 다행히도 아직은 제한적 전파에 그쳤다. 거리두기 실천과 일상에서의 마스크 착용이 코로나19 전파를 차단하는 데 얼마나 효과적인지 보여주는 좋은 사례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