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세균 "보건용 마스크 대체할 수 있는 면마스크 생산·보급에 힘써달라”

"마스크 보급하고 소상공인에 일자리 제공하는 '일석이조' 효과있다“

전지선 | 기사입력 2020/03/25 [17:00]

정세균 "보건용 마스크 대체할 수 있는 면마스크 생산·보급에 힘써달라”

"마스크 보급하고 소상공인에 일자리 제공하는 '일석이조' 효과있다“

전지선 | 입력 : 2020/03/25 [17:00]
필터 교체형 면 마스크 생산 과정 살피는 정세균 총리와 박원순 서울시장 /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정세균 국무총리는 25일 “필터 교체형 면마스크 생산 공장을 찾아 보건용 마스크를 대체할 수 있는 면마스크 생산·보급에 힘써달라”고 밝혔다.

 

정세균 총리는 서울형 마스크를 생산하는 서울 용산구의 한 봉제공장을 방문해 "면마스크 생산은 마스크를 보급하고 소상공인에 일자리를 제공하는 '일석이조' 효과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면마스크를 빨리 만들어 소상공인들이 눈물을 흘리지않게 하고, 취약계층에도 마스크가 많이 보급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봉제인들이 면마스크를 생산하는 모습에서 국난을 극복했던 행주산성의 모습이 떠오른다. 면마스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 총리는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에서 열리는 마스크 기부·나눔을 위한 '착한 마스크 캠페인' 현장도 방문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는 일종의 국난으로, 우리나라에는 모두 힘을 모아 국난을 극복해온 전통이 있다"며 "의료진과 취약계층 등 꼭 필요한 분들에게 보건용 마스크가 돌아갈 수 있도록 보건용 마스크를 선뜻 양보하고 면마스크를 쓰겠다는 캠페인에 참여하는 분들에게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