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기재차관 “시장안정조치 적기 가동해 기업 자금조달에 만전 기할 것”

전지선 | 기사입력 2020/03/19 [10:17]

기재차관 “시장안정조치 적기 가동해 기업 자금조달에 만전 기할 것”

전지선 | 입력 : 2020/03/19 [10:17]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 /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금융시장 파급 영향과 관련해 “국제채권시장안정펀드와 회사채 발행 지원 프로그램(P-CBO) 확대 등 시장안정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19일 거시경제금융 점검회의에서 "필요시 준비된 비상계획(컨틴전시 플랜)에 따른 시장안정조치를 적기에 신속 가동해 기업이 자금 조달에 어려움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용범 차관은 "국제 금융시장에서 달러화 강세 흐름이 지속되고 채권시장 스프레드도 확대되는 등 글로벌 신용물 시장에 국지적인 경색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며 "달러 유동성 확보 경쟁이 점차 심화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김 차관은 "코로나19 사태 추가 확산과 장기화에 따른 기업실적 악화 및 글로벌 자금경색 가능성에 대비해 경각심을 갖고 시장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국내 기업과 금융회사가 필요한 외화자금을 원활히 조달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위한 특단의 금융지원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차관은 "과거의 위기는 대형은행·대기업에서 촉발되었던 것과 달리 코로나19 사태는 소상공인·자영업자와 같은 취약계층이 가장 먼저 타격을 받고 있다"며 "소상공인·자영업자가 지금의 어려움을 버텨낼 수 있도록 전례 없는 특단의 금융지원 대책이 긴요하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