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심재철 "국민들, 4·15 총선때 매서운 회초리 들 것"

"민주당, 비례대표용 연합정당으로 억지부려"

전지선 기자 | 기사입력 2020/03/10 [10:08]

심재철 "국민들, 4·15 총선때 매서운 회초리 들 것"

"민주당, 비례대표용 연합정당으로 억지부려"

전지선 기자 | 입력 : 2020/03/10 [10:08]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10일 더불어민주당이 비례대표용 연합정당 참여 움직임에 대해 "현명한 우리 국민은 4·15 총선에서 반드시 매서운 회초리를 들 것"이라고 밝혔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우리 통합당이 하는 것은 골목상권 침투이지만 자신들이 하는 건 골목상권과 연대라는 말도 되지 않는 억지를 부리고 있다. 민주당은 낯부끄러운 줄 알기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해찬 대표는 '통합당에 제1당을 내줄 수 없다'고 했다. 이낙연 선대위원장도 '비난은 잠시지만 책임은 4년 동안'이라고 했다. 이것은 이미 전 당원에게 비례민주당 창당에 대한 찬성 투표를 하라는 지침을 내린 것이나 다름없다"고 말했다.

 

이어 "선거법을 날치기 통과시키며 정치개혁이나 소수정당에 대한 배려라고 외쳤던 사람들"이라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통과라는 소기의 목적을 달성했으니 이제 2, 3, 4중대와의 밀약쯤이야 아무렇지 않게 쓰레기통에 처박아도 된다는 말인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또, 최근 김경수 경남지사와 이재명 경기지사 등이 주장한 재난기본소득에 대해 "한마디로 4·15 총선용 현금 살포"라며 "표를 얻기 위해서라면 재정이고 뭐고 상관없이 현금 살포하자는 것이다. 국민 세금 풀어서 표를 도둑질하려는 시도는 꿈도 꿔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심 원내대표는 전날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대한 청와대의 대응에 대해"이 정권의 북한 짝사랑과 굴종적 태도는 무력도발만 부추길 뿐"이라며 "평화를 외친다고 해서 평화가 오는 게 아니다. 상호 원칙에 입각한 당당한 대북정책 추진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